"멀티히트보다 값진 건…" 양의지 없어도, 포수에 웃었다 [시드니 리포트]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2-19 19:17 | 최종수정 2023-02-19 2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