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논란→사흘 근신' 김서현 징계 끝이 아니다...KBO 상벌위 가능성은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2-08 12:5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