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아들 사위' 대표팀 마무리 고우석, "도쿄 패전, WBC 도쿄에서 만회할 기회 꼭 생긴다"

송정헌 기자

기사입력 2023-02-01 00:1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