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 함께 갑시다" 시거는 지금 커쇼 설득중...친정팀은 어쩌라고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1-12-03 16:4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