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희망고문?' 153㎞ 좌완, 亞 행선지는 결국 일본이었다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1-11-22 17:26 | 최종수정 2021-11-22 1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