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이 형 로커룸 이미 비워놓았다" KIA 선수들이 '에이스'를 기다린다[광주 현장]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1-11-21 01:14 | 최종수정 2021-11-21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