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구가 중요" 질롱에서 얻은 깨달음…'3년 차'에 찾아온 데뷔전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1-11-16 13:05 | 최종수정 2021-11-16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