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2]강백호가 "리스펙"한 38세 노장의 혼이 담긴 다이빙 캐치. KT를 2연승으로 이끌다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1-11-15 21:09 | 최종수정 2021-11-16 0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