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FA'의 병살 잡은 '보상선수'…6년 만에 친정 잔치에 끼얹은 찬물 [PO 핫포커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1-11-09 22:35 | 최종수정 2021-11-10 0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