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있어도 PS 좌절…"역대 최고 선수를 낭비했다" 혹평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1-11-08 14:08 | 최종수정 2021-11-08 1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