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에 이어 '동생'도 방출, '창단 첫 9위 오명' KIA 칼바람 시작됐다[SC핫포커스]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1-11-08 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