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구위가 좋아서…" 과감함 예고했던 사령탑 흔든 '157km 괴력' [WC1 리포트]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1-11-01 22:09 | 최종수정 2021-11-02 0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