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No.1 투수' 류현진+커쇼만이 경쟁에서 자유롭다" TOR 동료의 속내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1-04-04 10:54 | 최종수정 2021-04-04 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