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트라웃" 10년 전 No.1 유망주, 지금도 '선수 가치 1위'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1-01-28 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