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삼성 에이스 뷰캐넌 입국 ‘더 이상의 잔혹사는 없다’

박재만 기자

기사입력 2021-01-25 1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