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팀 가는 NC 한문연 코치, 제2의 강민호 만들까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11-04 1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