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 타자' 전준우를 흐뭇하게 지켜보는 조성환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10-19 17:5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