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가르시아, '호세의 추억'이 연상된다

김남형 기자

기사입력 2011-06-02 12:50 | 최종수정 2011-06-02 1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