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섭 2이닝 무실점, LG 니혼햄에 2대1 승리

    기사입력 2018-02-14 09:58:24 | 최종수정 2018-02-14 11:02:39

    LG가 14일(한국시각) 니홈햄과 연습경기를 치렀다. LG 선발 임지섭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사진제공=LG 트윈스
    LG 트윈스가 1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솔트리버필드에서 열린 일본 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연습경기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선발 임지섭이 2이닝 무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고, 이어 손주영이 2이닝, 배재준 이우찬 최동환 고우석이 1이닝씩 소화했다. 9회에는 김지용이 탈삼진 1개를 포함해 3타자를 깔끔히 막아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LG는 1회초 2사후 김현수가 상대 선발투수 다마이 다이쇼를 상대로 우중간 가르는 2루타로 기회를 만들자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적시타를 날렸다. 5회에는 1사후 강승호의 좌전안타, 장준원의 볼넷에 이어 이형종이 좌전안타를 때려 1점을 추가했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첫 경기인데 무난하게 모든 선수들이 잘해주었다. 투수들도 모두 잘 던졌고 타자들도 빠른 공 대처가 좋았다. 특히 수비 실책이 없었고 호수비도 많이 나왔다. 첫 경기로는 깔끔해서 좋았다"고 평가했다.

    임지섭은 "준비가 잘 되고 있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작년 9월 이후 첫 실전 투구라서 감이 떨어졌을까봐 걱정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 만족한다. 남은 캠프 동안 체력훈련에 좀 더 중점을 두고 훈련하면서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