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홍진영, 정채연에 조언 "쉬는 날 없지만, 즐기면서 일해"

    기사입력 2018-02-09 23:20:46 | 최종수정 2018-02-09 23:22:4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정글' 홍진영이 정채연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9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에서는 첫 번째 생존지를 마주한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진영과 정채연은 야생 베리를 따며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홍진영은 정채연에게 평소에 쉴 때 뭐 하는지 물었다. 이에 정채연은 "하는 게 없다. 쉰 적이 별로 없어서 갑자기 쉴 때는 뭘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홍진영은 "나도 쉬는 날이 거의 없다. 근데 어릴 때부터 가수 하고 싶어서 일이 많아질 때까지 시간이 걸리지 않았냐"며 "진짜 힘들 때는 옛날 생각을 한다. '내가 그렇게 가수가 되고 싶었는데'라고. 나도 사람인지라 체력이 딸리는데 그럴 때마다 내가 예전에 가수가 되고 싶었는데 지금 얼마나 행복한가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가 평생 활동을 할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냐. 딱 그 시기가 있는 거 같다. 나중에 원 없이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정채연도 "지금 열심히 하는 게 좋은 거 같다. 1년 지나면 되게 뿌듯하다"며 미소 지었고, 홍진영은 "난 그냥 즐기면서 하고 있다. Enjoy My Life. Bravo My Life다"라고 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