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재아 토마스 결국 레이커스로 트레이드

    기사입력 2018-02-09 08:02:57

    아이재아 토마스가 클리블랜드에서 LA레이커스로 이적했다. ⓒAFPBBNews = News1
    NBA의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결국 아이재아 토마스를 떠나보냈다.

    클리블랜드가 토마스를 트레이드 마감시한에 LA 레이커스로 트레이드했다.

    ESPN은 9일(이하 한국시각) 클리블랜드와 레이커스의 트레이드 소식을 전했다.

    클리블랜드가 아이재이아 토마스, 채닝 프라이를 레이커스로 보내고 조단 클락슨, 래리 낸스 주니어를 받아들이는 2대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클리블랜드는 여기에 2018 드래프트 1라운드 픽도 얹어줬다.

    토마스는 시즌 개막을 앞두고 카이리 어빙과의 트레이드로 보스턴에서 클리블랜드로 팀을 옮겼다. 르브론 제임스와의 호흡이 기대됐지만 부상으로 시즌 초반을 결장했고, 1월에 복귀했으나 만족할만한 성적을 내지 못한채 다시 LA로 옮기게 됐다.

    토마스는 클리블랜드에서 15경기를 뛰며 평균 14.7득점 4.5어시스트 2.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야투율이 36.1%, 3점슛 성공률이 25.3%로 부진을 보였다.

    클리블랜드는 이번 트레이드로 수비가 약한 토마스를 내보내고 손 골절 부상으로 이탈한 케빈 러브가 빠진 포워드 라인을 낸스 주니어로 보강했다. 예전 클리블랜드에서 뛰었던 래리 낸스의 아들로 알려진 낸스 주니어는 올해 42경기에 출전해 평균 8.6득점, 6.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