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호원 "인피니트 탈퇴, 많은 대화로 멤버들 이해"

    기사입력 2017-12-06 23:25:10 | 최종수정 2017-12-06 23:26:41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이호원이 그룹 '인피니트' 탈퇴 이후 심경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6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널 웃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특집으로 뮤지컬 '모래시계'의 출연 배우인 신성록, 하이라이트 손동운, 이호원, 강홍석이 출연했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존박이 참여했다.

    이날 이호원은 '인피니트' 탈퇴 후 첫 예능 출연으로 관심을 받았다. '인피니트' 활동 당시 '호야'라는 예명을 썼던 이호원은 "홀로서기를 하며 본명으로 활동하게 됐다. 호야는 어린시절 동네에서 불리던 실제 별명"이라고 말했다.

    '인피니트' 탈퇴와 관련해서 멤버들이 붙잡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그동안 오랜 시간 동안 멤버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눠왔기 때문에 잡거나 그러지는 않았다"며 "제가 생각하는 미래와 회사가 생각하는 바가 달라서 마침 계약기간이 다가왔고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예전에 멤버들 없는 삶은 상상할 수 없다고 했는데"라고 말문을 열자 이호원은 "제가 창의력이 없었다"고 포기하듯 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ly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