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심우준 부상 교체...왼 새끼 손가락 골절 의심

    기사입력 2017-08-13 18:29:51 | 최종수정 2017-08-13 18:35:31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SK 문승원과 kt 고영표가 선발 맞대결을 펼쳤다. kt 심우준이 2회 2루 도루를 성공시켰다. 하지만, 손가락 부상을 당해 교체 아웃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08.13
    kt 위즈 심우준이 손가락 부상으로 교체됐다. 큰 부상이 염려된다.

    심우준은 13일 인천 SK 와이번스전에 9번-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심우준은 2회 첫 타석 중전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를 시도했다. 빠른 발을 위용해 2루에 도달했고,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왼손으로 베이스를 터치하는 과정에서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새끼 손가락이 베이스 사이에 끼어 꺾이고 말았다.

    달려나가 심우준의 손가락 상태를 체크한 트레이너가 곧바로 교체 사인을 냈다. 트레이너가 장갑을 벗기고 심우준의 손을 받치고 들어오는 모습이 심상치 않았다. 중계 화면에 잡힌 심우준의 손가락은 뼈 마디가 완전히 어긋난 듯 보였다. 골절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kt 관계자는 "SK 구단 지정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진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