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배우 린펑, 19살 여친과 기내 '진한 스킨십' 포착

기사입력 | 2013-03-05 13:44:23

린펑
홍콩 미남배우 린펑(林峰·33)이 여자친구와 기내에서 진한 애정행각을 벌인 모습이 포착됐다.

5일 홍콩 주간지 '동방신지(東方新地)'는 린펑과 모델 겸 배우인 19세 여자친구 우첸위(吳千語)가 비행기에서 13시간 동안 애정행각을 펼쳤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연인사이인 린펑과 우첸위는 한 달간 도쿄, 오키나와, 밀라노 등 세계 각지를 방문하며 비밀리에 해외여행을 떠났다. 그러던 중 지난달 19일 홍콩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진한 애정행각을 나눴는데 이 모습이 카메라에 찍힌 것.

우첸위는 비행기가 이륙하자 바로 잠이 들었지만 두 시간 후 린펑은 쓸쓸함을 참지 못한 채(?) 여자친구의 몸을 더듬으며 이불 속으로 손을 뻗었다. 비즈니스석에 따로 앉아있는 상태였지만 린펑은 다른 승객들의 시선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고 여자친구에게 뽀뽀하고 포옹하는 등 적나라한 애정행각을 펼쳤다.

또한 린펑은 이번 여행에서 여자친구를 위해 홍콩달러 150만(약 2억 1천만 원)에 달하는 명품 핸드백 5개를 단숨에 구입하는 등 부와 애정을 동시에 과시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여러모로 대단하네", "애정행각보다 버킨백이 더 놀랍다", "돈=사랑이구나", "비행기 안에서도?", "본능을 못 숨겼군", "연인사이니까... 조금 부러워"등의 반응을 보였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