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측 가능했다"…속절없는 23연패, 사령탑은 "속상한 결과" 한숨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2-20 2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