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야겠다, 아포짓은 한 방이 필요하니"…간절함 통한 서브에이스, 격렬 세리머니도 이유 있었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