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해외파견 박서린, 일본 여성 킥복싱 라이트플라이급 챔피언 타이틀매치 도전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04-18 20: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