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출신 김민재 초대박 맛본 나폴리, 이번엔 日 출신 센터백으로 또 다시 '잭팟' 노린다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3-06-03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