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름도 등번호도 바꿨다…"도망치지 않아" 152㎞ 파이어볼러, 불운 딛고 새출발 다짐 [인터뷰]

기사입력 2023-01-29 09:3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