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큰 힘이 됐다" 켈리 대신 임찬규, 숱한 비난에도 꿋꿋했던 사령탑이 잡은 두마리토끼

기사입력 2022-07-06 06:4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