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눈물로 떠난 '느림의 미학'…"유쾌한 선수로 기억되길" [SC 인터뷰]

기사입력 2022-01-20 15:3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