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끝까지 머리카락으로 얼굴 가린 고유정…유족 "얼굴 들라" 통곡

기사입력 2019-06-12 14:4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