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현주엽] '이제 남은 목표는 신인상뿐'

기사입력 1999년 02월 10일 14시 35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