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값이 '금값'…원초 가격 상승에 점유율 상위 중견업체 10∼20% 인상

김소형 기자

기사입력 2024-04-18 09:15 | 최종수정 2024-04-18 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