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떠날 수 없는 존재" 세계 최고령 샴쌍둥이 남매, 62세에 함께 하늘나라로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4-15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