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의 황당한 요구…"후기 써줄 테니 서비스로 1인분 씩 더 주세요"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12-05 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