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자의 허위, 악성 민원때문에…20년 경력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결국 '폐과' 선언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07-06 1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