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에게 혼쭐났던 이적생' 결국 3년만에 작별, 토트넘 손절각 제대로 잡았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15 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