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교체 초강수에도' 또 다시 무너진 전북, 결국 봄은 '소방수'에 달렸다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4-07 2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