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패스 3회' 손흥민이 최저평점?..."공격에 크게 관여하지 못해"→"기회 왔을 때 못 살렸어" 혹평

이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1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