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연봉 420억도 거절"vs"SON-살라-KDB-모드리치 다 데려오자"...토트넘, 사우디 유혹에 재계약 추진으로 맞대응

이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2-27 1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