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죽을 힘 다한 캡틴 SON, "후회없이" 총 70km 이상 질주…그러나 활동거리 1위는 따로 있다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1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