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의 빈자리 컸다, '김영권-정승현 콤비' 요르단 돌파에 '속수무책'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2-07 0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