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은 금물' 5년 전 연장 진땀승을 떠올려라…韓 첫 상대 바레인은 '중동통' 감독과 '1m94 뚝배기' 장착한 '난적'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1-15 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