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수비축구' 日 출신 싱가포르 감독 "클린스만호 흠잡을 곳 없었다"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3-11-16 2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