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까지 다치고, 고생했어. 일찍 보내줄게' SON과 상극 베테랑 윙어, 1월 고향 간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3-09-27 17: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