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의 낭만 수비수' 라모스, 18년만의 친정팀 복귀전에서 '감격의 첫승' 선물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3-09-18 09:2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