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폭행' 사디오 마네 뉴캐슬행 유력. 제 2의 '마누라 트리오' 구축할까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3-06-22 12:02 | 최종수정 2023-06-22 1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