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경기 남았다" FC서울과의 계약 데드라인, 황의조는 '아름다운 이별'을 꿈꾼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3-06-08 13:44 | 최종수정 2023-06-08 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