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과 경쟁 히샬리송 영입 비하인드 폭로, "레비 회장이 주도. 도박같은 이적, 성공 못했다"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3-02-24 12:27 | 최종수정 2023-02-24 13:27